정책과 동향
울산시, ‘실증용 전기차’ 11대 제작, 보급
2019.01.07   |   조회 : 106
첨부파일 :  
- ‘그린자동차 부품실용화 및 실증 지원 사업’ 성과
- 2020년부터 자체개발한 초소형 전기차 양산 계획


 ‘그린자동차 부품실용화 및 실증 지원 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지난 12월 11일, 울산대공원 그린하우스 및 청소년 광장에서 송병기 경제부시장, 박순환 울산시설공단 이사장, 지해환 울산테크노파크 소장, 지역 중소기업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증용 전기차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전달된 ‘실증용 전기차’는 울산테크노파크가 ㈜티엠엠, HMG, 퓨트로닉 등 지역기업과 공동 개조 및 제작한 시험용 전기차로서 상용트럭 전기차 5대, 초소형 전기차 6대 총 11대이며, 중소기업이 개발한 국산화 부품과 시스템을 적용하여 실증용으로 개조‧제작한 차량이다. 

 울산시설공단은 울산대공원과 울산체육공원 등에서 시설 및 녹지관리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실증결과는 해당 기업의 양산형 제품에 반영된다. 특히, 초소형 전기차의 경우 ‘지능형 초소형 전기차 실증사업’과 연계하여 추진하는 것으로, 지역 중소기업인 ㈜티엠엠은 이번 실증결과를 반영하여 순수 국산기술로 개발된 초소형 전기차를 2020년에 양산할 계획이다.

- 경제효과(전국/울산): 생산유발 590/452억 원, 부가가치유발 284/268억 원, 소득유발 235/206억 원, 세수(간접세)효과 11/6억 원, 고용유발 497/447명(울산발전연구원)

 한편 ‘그린자동차 부품실용화 및 실증 지원 사업’은 총 36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 그린자동차 부품/차량 실증기술개발(실증 R&D), △ 그린자동차 핵심부품 기술개발(부품 R&D) 등의 과제를 수행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6년 12월 착수, 2020년 11월 완료된다.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오는 2020년까지 총 57대의 전기차를 제작 및 실증할 계획이며, 차량의 성능을 개선 보완하여 2019년부터는 민간분야까지 실증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차 실증을 위한 급속‧완속 충전기도 2020년 11월까지 총 32개소를 설치하게 된다. 현재까지 이 사업을 통해 UNIST, 달천농공단지 등 10개소에 충전소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과 역량을 바탕으로 전기자동차 핵심부품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지원함으로써 주력산업을 더욱 고도화하고 다각화하여 친환경 자동차 산업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