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미칼리포트
HANDLER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제 뉴스도 읽는 뉴스에서 보는 뉴스로
업계 최초로 구현되는 동영상 뉴스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합니다.
취재를 원하는 업체는 하기 메뉴를 클릭하시어 신청하시거나
전화 070-4440-9582로 연락주시면 확인 후 등록 및 수정하여 드리겠습니다.
청주에 ‘LG로(路)’ 탄생, 충북 최초 기업명 부여한 도로 개통!
2016.09.22   |   조회 : 124
첨부파일 :  
LG, 청주권 대표 기업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로 인정받아 

충청북도 청주시에 LG의 이름을 딴 ‘LG로(공식명칭 : 엘지로)’가 생겼다.
충청북도와 청주시는 8일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의 ‘LG로’ 진입로에서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승훈 청주시장, 이웅범 LG화학 사장, 주민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G로 개통식’을 열었다. 
충청북도 내 기업 이름을 딴 도로는 ‘LG로’가 최초다. 

          LG화학 이웅범 사장(우측에서 세번째), 이승훈 청주시장(우측에서 네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표지석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로’는 총연장 4.87km, 왕복 4차선 도로로 청주산업단지에서 오창과학산업단지를 잇는다. 오창과학산업단지 인근의 옥산산업단지, 오송생명과학단지, 오창2산업단지,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도 연결되어 지역 경제의 핵심도로로 떠오르고 있다. 
청주시는 신규 도로구간에 대한 지역주민 의견 수렴과 도로명주소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해 10월 ‘LG로’라는 도로명을 확정 고시한 바 있다.  
이 날 ‘LG로’의 전면 개통을 시작으로 청주지역 내 첨단산업단지 클러스터 형성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최초로 기업명을 딴 ‘LG로’가 탄생하게 된 배경은 LG가 청주권의 대표적인 기업으로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건립,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LG는 1979년 LG화학을 시작으로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생명과학, LG전자, LG이노텍 등 6개 계열사가 청주지역 내 산업단지에 사업장을 가동하고 있다. 6개 계열사가 11,200명을 고용해 청주시 전체 산업단지 생산액의 34.7%를 차지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LG화학 이웅범 사장(좌측에서 다섯번째), 이승훈 청주시장(좌측에서 여섯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식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충청북도와 함께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출범시키며 지역 내 중소벤처기업 성장 발판 마련 및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앞장서고 있다. 국내 단일기관 최대인 5만 8천여 건의 특허 개방과 제조 경쟁력 향상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구축 지원 등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이른바 ‘대박성과’를 잇따라 이뤄내 주목 받고 있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이웅범 사장은 축사를 통해 “지역 내 최초로 도로명을 ‘LG로’로 명명해주신 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지역투자 확대 및 일자리 창출에 지속 기여하고 사회적 책임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