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미칼리포트
HANDLER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제 뉴스도 읽는 뉴스에서 보는 뉴스로
업계 최초로 구현되는 동영상 뉴스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합니다.
취재를 원하는 업체는 하기 메뉴를 클릭하시어 신청하시거나
전화 070-4440-9582로 연락주시면 확인 후 등록 및 수정하여 드리겠습니다.
LG화학, 2020년 전기차 배터리 분야 매출 7조원 목표
2016.09.26   |   조회 : 126
첨부파일 :  
연내 폴란드 공장 착공, 세계 최초 글로벌 4각 생산체제 구축

LG화학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확고한 일등 지위 구축을 위한 청사진을 밝혔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2020년에 전기차 배터리분야에서 7조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현재까지 총 28개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로부터 82개의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현재 누적 수주 금액이 36조원을 돌파했다. 
수주 금액 중 2015년까지 발생한 누적 매출 약 2조원을 제외하면   수주 잔고는 34조원 수준이다. 특히, 올해 말부터 출시되는 2세대 전기차(300km이상 주행) 시장에서만 30조원 이상의 수주를 기록해 앞으로 본격적인 성장이 이뤄질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2018년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올해(1.2조원)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3.7조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향후 2020년 7조원 등 연평균 55%이상의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LG화학 관계자는 “초기 전기차 배터리 프로젝트의 경우 시장여건이 미비해 수주금액의 60~70%가 매출로 실현됐으나, 최근 전기차 시장여건이 개선되면서 이 비율이 80~90%수준까지 올라갔고, 프로젝트에 따라 추가공급 요청 사례도 늘고 있다”며, “이를 고려했을 때 최소 약 30조원의 매출은 이미 확보한 셈으로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본격적인 성장궤도에 진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LG화학 주요 전기차 배터리 고객사 현황

 구분  수주 현황(현재 대표 판매 모델, 회사 한자명)
 한국  현대기아차(소나타PHEV, 그랜저HEV, K5 HEV 등)
 미국  GM(Volt, Bolt 등), 포드(Focus Electric 등), 크라이슬러(Pacifica) 등
 유럽 아우디, 다임러(Smart), 르노(SM3 Z.E., Twizy, Zoe 등), 볼보(V60 PHEV 등)
 중국  상하이(上海)자동차, 디이(第一)자동차, 창안(長安)자동차, 창청(長城)자동차,
  난징 진롱(南京 金龍), 둥펑상용차(東風 商用車), 체리(奇瑞)자동차
주) 현재 확보한 28개사 중 공개가능 고객사임.

LG화학이 대규모 수주량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세계 최대 생산능력을 갖추고, 50만대 이상의 전기차에 배터리를 납품하며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원가 경쟁력은 물론 성능과 안전성 측면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이런 경쟁력으로 인해 올해에도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배터리 인증이슈가 있는 중국에서도 최근 수주를 기록하는 등 올해 중국에서만 총 3건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LG화학은 이러한 대규모 수주 성과와 함께 차별화된 선제적 R&D를 통해 향후 현재 주행거리보다 2배 이상 갈 수 있고, 충전시간도 20분 내로 이뤄질 수 있는 기술 등을 통해 가격, 성능, 안전성 측면에서 경쟁 우위를 지속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3세대 전기차(500km 이상) 시장에서의 수주도 확실한 1위를 수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실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대규모 3세대 전기차 프로젝트들이 추진되고 있고, LG화학도 여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앞으로 수주금액은 큰 폭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배기가스 배출 및 연비 규제가 더욱 강화됨에 따라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모델 개발 및 출시시기를 앞당기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내 폴란드 공장 착공, 세계 최초 글로벌 4각 생산체제 구축
LG화학은 연내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장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폴란드 공장이 건설되면 LG화학은 세계 최초로 ‘오창(韓)-홀랜드(美)-남경(中)-브로츠와프(歐)’로 이어지는 글로벌 4각 생산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특히, 순수 전기차 시장의 약 90%를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3개 지역에 생산거점을 구축하게 됨으로써 글로벌 시장선점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된다. 
LG화학은 이러한 생산 거점을 기반으로 고객 대응력을 한층 강화하여 유럽과 북미 핵심고객 등을 대상으로 3세대 전기차 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유럽지역 순수 전기차 시장은 현재 약 11만대에서 2030년 약 277만대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유럽 전기차 시장은 최근 차량하부에 장착이 가능한 낮은 높이(100㎜ 이하)의 모듈 및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하는 수주가 확대되고 있어 LG화학은 원가절감 및 고용량 셀 개발기술의 강점을 통해  유럽 내 신규고객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북미 미시간주에 위치한 LG CMI(LG Chem Michigan) 생산법인과, LG CPI(LG Chem Power Inc.) 연구법인 등의 현지 사업거점을 활용해 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이미 확보된 핵심 고객사들의 차기 대형 프로젝트 수주에서도 유리한 고점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이웅범 사장은 “대규모 수주 성과를 기반으로 가격, 품질 등 모든 면에서 경쟁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려 나갈 것”이라며, “성장이 본격화되는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여 2018년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시장지위는 물론 기술력과 매출, 수익성에서도 확고한 일등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투자사 메릴린치 보고서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15년 110억불에서 2020년 320억불로 약 3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