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미칼리포트
LG화학, 고부가 합성수지(엘라스토머) 국내 최대 규모 공장 증설
2016.09.01   |   조회 : 346
첨부파일 :  

충남 대산에 4천억원 투자, 글로벌 TOP3로 도약


- 국내 최대 20만톤 규모 엘라스토머 공장 증설

- 전 세계 4개사만 독점적 생산가능, 독자적인 촉매 및 공정기술 모두 확보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 엘라스토머(Elastomer) 공장 증설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최근 이사회 최종 승인을 통해 2018년까지 충남 대산공장에 약 4천억원을 투자해 총 20만톤 규모 엘라스토머 공장 증설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공장은 축구장 8배 이상인 약 59,400(18천평) 규모로 건설될 예정으로, 이는 엘라스토머 전용 생산공장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엘라스토머(Elastomer)는 고무와 플라스틱의 성질을 모두 가진 고부가 합성수지로 자동차용 범퍼 소재, 신발의 충격 흡수층, 기능성 필름, 전선케이블 피복재 등에 사용된다.

현재 생산량 기준 1위는 다우케미칼, 2위는 엑슨모빌로 이번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의 엘라스토머 생산량은 현재 약 9만톤에서 201829만톤으로 3배 이상 증가하게 되며, 글로벌 TOP 3 자리에 오르게 된다.   과감한 선제적 투자를 통해 어떠한 환경에서도 성장 가능한 고부가 제품 중심의 사업구조로 체질을 더욱 고도화하기 위해 LG화학은 이와 같은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

이제 수요와 공급에 따른 석유화학의 전통적인 사이클이 붕괴되고 있고 범용 제품 분야에서의 후발주자들의 추격이 거세지고 있다. 따라서 LG화학은 상대적으로 기술격차가 높은 고부가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해 지속적인 성장을 만들어 가겠다는 전략이다.

 손옥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은 "이번 엘라스토머 대규모 증설 투자는 LG화학이 향후 고부가 제품 중심의 사업구조 고도화를 통해 세계적인 소재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선제적 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고부가 사업 집중 육성 및 신규 유망소재 진출로 미래형 사업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엘라스토머는 수요 측면에서 자동차 경량화 소재 등의 수요 증가로 고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실제로 석유화학 전문 시장조사업체CMR(Chemical Market Resources)에 따르면, 엘라스토머 시장은 지난해 약 24천억원에서 2020년 약 35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반면 공급 측면에서는 고도의 기술력이 요구되고, 신규업체의 진입 장벽이 높아 전 세계 4개사(LG화학, 우케미칼, 엑슨모빌, 미쯔이화학)만이 생산하고 있어 향후에도 지속적인 공급 부족이 예상되고 있다.

 또한, LG화학은 엘라스토머 핵심기술인 메탈로센계 촉매 및 공정기술을 모두 확보하고 있다. 더불어 기초 원료부터 촉매, 최종 제품까지 수직계열화 체제를 갖추고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