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과솔루션
HANDLER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제 뉴스도 읽는 뉴스에서 보는 뉴스로
업계 최초로 구현되는 동영상 뉴스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합니다.
취재를 원하는 업체는 하기 메뉴를 클릭하시어 신청하시거나
전화 070-4440-9582로 연락주시면 확인 후 등록 및 수정하여 드리겠습니다.
생기원, 3D 프린팅으로 세계 최대규모 인공 흉곽 제작
2018.10.05   |   조회 : 46
첨부파일 :  
- 9월 19일 중앙대학교병원 흉부외과 박병준 교수팀 수술 성공
- 인체에 무해한 순수 티타늄 소재 적용, 인체 하중 견디는 高강도 구현


▲ 3D 프린팅으로 제작된 순수 티타늄 소재 인공 흉곽 사진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성일, 이하 생기원)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순수 티타늄 소재의 인공 흉곽을 만들고, 중앙대학교병원이 이를 실제 환자의 가슴뼈에 이식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환자는 가슴뼈에 악성종양인 육종이 발생한 55세 남성으로, 병변 부위가 광범위해 흉곽 절제가 필요했지만, 기존 수술법으로는 재건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골 시멘트나 티타늄 막대 등을 이용한 재건 수술로는 환자에게 꼭 맞는 모양을 만들기 어려운 데다 소재가 무거워 수술 후 흉부 불편감과 호흡곤란, 세균 감염을 일으킬 위험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생기원 강원지역본부 적층성형가공그룹 김건희 그룹장이 이끄는 연구팀은 이를 위해 3D 프린팅 공정기술을 활용,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가벼운 ‘순수 티타늄’을 소재로 가로 286㎜, 세로 172㎜ 크기의 맞춤형 인공 흉곽을 제작해 냈다. 이는 인공 흉곽으로는 세계 최대규모로, 생기원의 기술 이전을 받은 3D 프린팅 의료기기 전문기업 벤타쓰리디㈜도 설계에서부터 제작에 이르는 전 과정에 참여했다.
중앙대학교병원 흉부외과 박병준 교수팀은 환자의 종양이 급격히 커져 기대수명이 6개월 이하로 줄어들자 지난 9월 19일 환자의 앞가슴뼈와 늑골 10개를 절제한 뒤 제작된 인공 흉곽을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3D 프린팅 인공 흉곽으로는 세계 6번째* 재건 수술이며, 수술을 마친 환자는 빠르게 회복되어 다음 주 퇴원을 앞두고 있다.
* 스페인, 이탈리아, 미국, 영국, 중국 순


▲ 3D 프린팅 인공 흉곽이 인체 모형에 부착된 모습 


인공 흉곽 제작의 핵심은 순수 티타늄 소재의 기계적 강도를 기존의 2배 이상인 700MPa(강도 계수)로 높인 생기원의 독자적인 금속 3D 프린팅 공정기술에 있다. 순수 티타늄 소재의 경우 자체 강도만으로는 인체의 하중을 견디지 못해 알루미늄-바나듐-티타늄 합금이 사용됐는데, 인체에 유해한 합금원소 사용으로 논란이 제기돼 왔다. 김건희 그룹장 팀은 무독성 순수 티타늄 분말을 3D 프린팅 공정제어를 통해 10㎚ 직경의 금속간 화합물로 만들어 거미줄처럼 연결함으로써 기존 합금에 준하는 강도를 구현해 냈다.
완성된 인공 흉곽은 컴퓨터 단층촬영을 통해 환부를 정확히 측정한 뒤 환자 체형에 맞는 정밀한 디자인으로 설계됐으며, 무게가 190g에 불과해 삽입 부작용을 줄이고 환자의 회복력을 크게 높였다.
또한, 적층 구조가 뼈와 유사한 다공(多孔)성으로 이루어져 흉부 압박을 가해도 부러지지 않는 10~15GPa(탄성계수) 수준의 탄력성까지 지니고 있다. 아울러 3D 프린팅 과정에서 전자빔 방식을 적용, 금속 3D 프린팅의 최대 난점으로 지적돼 온 열에 의한 변형을 막아 세계최대 크기의 형상을 정밀하게 구현할 수 있었다.
김건희 그룹장은 “3D 프린팅 두개골에 이어 흉곽 이식 수술 성공으로 부작용 우려 없는 맞춤용 인체 삽입물 시대를 열게 됐다”라고 밝히며, “앞으로 고관절, 무릎관절 등 개인 체형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인체 삽입물을 제작해 수혜 환자의 폭을 넓히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술은 식약처가 지정한 생물학적 안정성 시험과 강도 및 인장도 시험을 거쳐 중앙대학교병원 IRB(연구자 임상시험) 승인까지 확보한 상태에서 진행했다.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