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뉴스
3D 프린팅 저변확대를 위한 초·중·고등학생 교육 본격 추진
2016.08.30   |   조회 : 235
첨부파일 :  


오는 11‘3D프린팅 메이커스 경진대회개최


 


지역전략산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3D프린팅의 저변확대를 위해 ICT에 익숙한 초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3D프린팅 활용 교육이 실시된다.

울산시는 8월부터 12월까지 초··고등학교 학생(2,000), 교사(60)를 대상으로 ‘3D프린팅 활용 교육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주관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교육내용을 보면 학생은 3D프린팅 기술이란 무엇인가, 3D모델링 실습, 출력교육 및 구동 실습, 3D스캐너 활용 및 실습, 흉상 스캔 체험 등 알찬 프로그램으로 짜여 있다.

이번 교육에서 초등학생은 다육이를, ·고등학생은 선풍기를 제작해 보는 시간을 가지며, 교사는 3D프린팅 메이커스 활용 전문가의 역할수행에 필요한 3D프린팅 전반의 과정, IoT융합기술 적용과정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오는 11월에는 3D프린팅 창의 메이커스 경진대회가 개최된다.

3D프린팅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초··고등학생 팀과 일반인 팀으로 나눠서 경진대회가 진행되고 분야로는 드론과 RC카로 나눠진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적 호기심이 가장 강할 때인 초··고등학교 학생과 일선 학교 교사들을 상대로 한 3D프린팅 교육을 통해 3D프린팅의 저변확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울산이 3D프린팅 융합산업의 메카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