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HANDLER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제 뉴스도 읽는 뉴스에서 보는 뉴스로
업계 최초로 구현되는 동영상 뉴스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합니다.
취재를 원하는 업체는 하기 메뉴를 클릭하시어 신청하시거나
전화 070-4440-9582로 연락주시면 확인 후 등록 및 수정하여 드리겠습니다.
2018년 국내외 경기전망
2018.01.02   |   조회 : 410
첨부파일 :  


수출은 IT산업군, 소재산업군 중심으로 4.0% 증가 전망


 1. 세계경제 전망 

투자에서 소비로 성장주도 부문 변화 
세계경제는 2016년 말 이후 투자가 이끄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010년대 들어 지속되어온 설비조정과 생산조정의 결과 과잉공급능력이 상당부분 줄어들었고, 재고규모도 축소되었다. 공급조정으로 제품가격이 상승하면서 기업들이 다시 설비 및 재고 투자에 나서는 점이 수요확대의 주된 요인이다. 
2018년에 세계경기가 2017년보다 더 좋을 것이라는 기대가 많지만 이와 함께 경기의 힘을 떨어뜨릴 요인들도 있다. 경기의 상하방 요인들이 공존해 기본적으로는 2017년과 비슷한 회복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하방요인의 힘이 조금 더 큰 것으로 보여 2018년 세계 경제성장률은 지난해보다 다소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 
세계경기가 바닥을 치고 회복된다는 것은 경기순환적인 측면에서 상승의 힘이 작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수익성 호전과 이에 따른 투자증가는 결국 고용증대 및 임금상승으로 이어져 소비를 견인하게 된다. 소비증가는 다시 생산과 고용, 투자확대로 이어지면서 경기선순환이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다만 현재 회복국면의 문제점은 소비가 경기를 이끌어가는 힘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고용확대에도 불구하고 임금이 상승하지 못하면서 가계구매력이 높지 않다는 점이 소비를 제약하는 주된 요인이다. 2018년에는 임금이 다소 올라갈 여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고용은 2017년처럼 빠르게 늘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은 아직 실업률이 높은 수준으로 추가적인 고용확대 여지가 있지만 실업률이 4% 초반까지 내려간 미국이나 구인난을 겪고 있는 일본 등은 노동부족이 성장을 제약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경제 수요부문별 성장률
(전년동기비, %)
주) 주요 33개국의 국민계정상 불변기준 소비, 투자 및 정부지출의 증가율 가중평균값         자료 : Datastream, LG경제연구원


세계경제 성장속도 완만하게 낮아질 전망 
경제정책 측면에서 보면 긍정적인 부분은 재정확대 정책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트럼프 정부의 감세와 인프라투자 계획이 2017년 말 입법과정을 통해 2018년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의회 동의과정에서 정책규모는 다소 축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IMF가 세계적인 재정부양을 강조하고 있지만 미국을 제외하면 재정확대 여력이 크지 않다. 유로존은 재정확대에 대한 국가간 합의가 이루어지기 어렵고 2017년 대규모 추경에 나선 일본 역시 추가적인 정부지출 확대가 용이하지 않을 것이다. 
반면 통화정책 측면에서는 미국이 양적 긴축과 금리인상에 나서는 가운데 유럽도 양적완화 축소에 나서면서 세계적으로 긴축기조가 강화될 전망이다. 속도는 빠르지 않겠지만 금리의 인상흐름이 이어지는 점은 소비와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부동산가격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면서 건설투자의 상승흐름을 제약하는 요인이 될 것이다. 경제정책 측면에서는 통화긴축에 따른 하향효과가 재정확대에 따른 상승효과보다 클 것으로 보인다. 


주요국의 경기국면

자료 : LG경제연구원


국가별 흐름을 보더라도 개도국은 성장세가 이어지지만 선진국은 성장세가 꺾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국가들의 현재 경기순환국면을 보면 러시아, 브라질이 바닥을 탈출하고, 인도도 경기상승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유로존과 일본은 2017년을 정점으로 성장세가 둔화되고 미국 역시 하향흐름이 전망된다. 
이상을 요약해보면, 세계경기는 2018년에도 상승흐름을 지속하겠지만 회복의 속도는 2017년보다 소폭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크게 확대되었던 투자의 힘이 다소 둔화되는 가운데 소비개선은 미진한 속도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경제 성장률은 2016년 3.1%에서 2017년 3.5%까지 높아지겠지만 2018년에 다소 둔화되어 3.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경기도 2017년보다 다소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확대 속도가 다소 둔화되고 2017년 늘어난 투자로 인해 경쟁압력이 커질 전망이다. 금리가 오르는 가운데 임금도 다소 상승하면서 생산비용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
(단위 : %)
주) 증가율은 전년 동기대비 기준.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2. 국내경제 전망 

현 경기 판단 : 수출 호조, 내수는 설비투자 중심으로 성장 가속 
국내 실물경기는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수는 특히 설비투자가 크게 확대되면서 비교적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그간 성장을 주도해 온 건설투자가 현저히 둔화된 모습이나, 민간소비가 불확실성 해소와 교역조건 개선 등으로 완만한 증가세를 보이고, 설비투자가 수출호조 등에 힘입어 크게 확대되었으며, 수출은 세계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물량 증가와 반도체의 사상 최대실적 달성,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석유관련제품의 수출호조, 철강 등 주요 제품의 수출단가 상승 등으로 크게 증가했다.

2018년 국내 경제성장 : 연간 실질GDP 3.0% 전망
2018년 국내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전년도의 급증 영향으로 다소 둔화되지만, 소득 및 고용 여건의 개선과 정부정책 지원 등에 힘입어 소비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3% 성장률을 예상하고 있다. 2017년 패턴의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 동기대비 성장률은 상고하저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17년 실질GDP는 수출과 설비투자가 비교적 크게 증가하고, 건설투자가 전년보다 약간 둔화되지만, 민간소비가 전년수준의 증가율을 유지하면서 3%를 상회하는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외적으로는 선진권에서의 통화긴축 영향과 개도권의 경기회복 지속 여부, 금융시장에서의 변동성 확대 여부 등이, 대내적으로는 한은의 통화정책 기조변화 영향과 부동산·건설 경기의 연착륙 여부, 가계부채 문제 등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민간소비 : 연 2%대 후반의 증가 기대
소비는 가계부채 등 구조적 문제들이 여전히 상존하지만, 상반기의 주요 이벤트(올림픽 등) 영향과 정부의 다양한 정책 지원(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창출 등) 등에 힘입어 전년보다 높은 2.7% 증가가 예상된다.

투자 : 설비투자 소폭 증가, 건설투자 약보합 전망
설비투자는 IT산업 중심으로 호조세가 이어질 것이나, 전년도의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로 인해 다소 낮은 증가세가 예상되고, 건설투자는 정부의 SOC 예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부진이 예상된다. 

수출입 : 가격효과 축소와 기저효과 등으로 수출 5.3% 증가 전망
수출은 세계경기 회복세 지속으로 수출물량의 증가세가 유지될 것이나, 수출단가의 상승세 둔화와 2017년 수출호조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인해 연간 증가율이 한 자릿수로 낮아질 전망이다. 2018년 수출은 5.3%, 수입은 7.7% 증가하고, 무역수지는 전년보다 소폭 줄어든 수준의 대규모 흑자를 이어갈 전망이다.


주요 거시경제지표 전망
(단위 : 전년 동기대비, %, 억 달러)
자료 : 산업연구원


 3. 11대 주력산업 전망 

주력산업 수출은 IT산업군, 소재산업군 중심으로 4.0% 증가 전망
11대 주력산업의 수출은 IT 경기개선과 신흥국 경기호전에 따른 신흥국 수입수요 증가세가 유지되면서 조선과 가전을 제외한 업종에서 증가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IT산업군의 경우, IT제품의 고도화와 IT부품의 수요산업 확대 등 IT산업 전반적인 업황 개선요인으로 전년 동기대비 13.9% 증가가 예상되며, 반도체는 D램 단가가 안정세를 보이는 추세이나, 공급자 주도형 시장구조 속에 수요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수출호조가 지속되어 전년 동기대비 22.9%의 높은 증가가 예상된다. 특히 반도체의 수출실적은 단일품목으로 사상처음으로 1,200억 달러에 달해 최대의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반도체 수출비중 및 무역의존도는 지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의 수출비중은 2017년 17.0%에서 2018년 19.9%로 상승이 예상된다.    
소재산업군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 및 글로벌 수요 호조세에도 불구, 전년 실적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 동기대비 5.0% 증가가 예상되며, 기계산업군의 경우 조선은 선박인도 물량이 크게 줄면서 큰 폭의 감소가 예상되는 반면 자동차, 일반기계는 소폭의 증가에 그쳐 전년 동기대비 7.1% 하락이 전망되고 있다.


2018년 주요 산업별 수출증가율 전망
(단위 : %)
주) 1. 달러표시 가격 기준, (  )은 2018년 총수출 대비 점유율 전망
     2. 자동차는 자동차부품 포함(MTI 741, 742), 일반기계는 사무기기(MTI 714)와 광학기기(715) 제외 기준


2018년 주요 산업별 수출 및 생산 증가율 전망
(단위 : %)


생산은 수출 및 내수 동반 증가로 조선, 철강,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산업에서 확대 예상 
2018년 11대 주력산업 생산은 신흥시장 수요가 늘어나 수출증가가 예상되고, 신규공장 가동 및 기존설비 증설로 생산량이 증가하는 반도체가 전체 성장을 견인할 전망이다. 반도체는 전방산업의 급격한 수요 확대, 삼성(신 공장 가동) 및 SK 하이닉스(증설)의 생산량 증가, 미세공정 확대와 수율향상으로 인한 생산증가 실현 등에 힘입어 26.1% 높은 증가가 전망된다. 반면 조선은 2016년 수주절벽의 현실화로 건조량이 크게 줄어 전년 동기대비 약 31.8%의 큰 폭으로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2018년 주요 산업별 생산증가율 전망
(단위 : %)
주) 자동차는 완성차, 조선은 건조량, 철강은 철강재, 석유화학은 3대 유도품 기준이고, 여타 업종은 금액 기준


내수는 철강을 제외한 대부분의 산업에서 증가
주력산업 내수는 4차 산업혁명으로 부상하고 있는 IT 신기술의 수요가 늘면서 IT산업을 중심으로 증가가 예상된다.
반도체는 IoT, Big Data, Cloud 등 반도체 수요 신규산업 확대, Data Center 등 기업용 반도체 수요, 스마트폰의 고사양화 및 가전의 고용량화 등 개인용 반도체 수요의 동시 증가로 전년 동기대비 17.7%의 높은 증가가 예상된다. 가전은 경기회복 및 정부정책에 따른 소비심리 개선, 고효율 가전, IoT 가전기기 등 신제품 수요 증가로 전년 동기대비 8.0%의 높은 증가세 예상되며, 정보통신기기는 신규 스마트폰, PC교체수요 확대, 인공지능 음성인식 및 가상증강현실 신규서비스 확산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4.3%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철강은 조선용 중후판 수요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자동차 등 제조업 부문 철강수요 정체 혹은 감소, 건설투자 위축에 따른 건설용 수요둔화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2.6% 감소가 전망된다.


2018년 주요 산업별 내수증가율 전망
(단위 : %)
주) 자동차는 완성차, 조선은 건조량, 철강은 철강재, 석유화학은 3대 유도품 기준이고, 여타 업종은 금액 기준


수입은 민간소비 회복, 수입단가 상승, 역수입 증가 등 요인으로 4.7% 증가
11대 주력산업의 수입은 내수가 다소 회복되면서 철강, 조선을 제외한 모든 산업에서 증가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대비 4.7% 증가가 예상된다. 
해외생산 제품의 역수입 증가에 힘입어 IT 제품의 수입이 크게 늘어 수입확대를 견인(가전, 정보통신기기, 디스플레이)할 것으로 예상되며, 반도체는 IoT, Big Data, AI, 자율주행자동차 등의 신규 산업에서 국내 제작이 어려운 시스템반도체 수요가 늘면서 전년대비 5.6% 증가가 전망된다. 


2018년 주요 산업별 수입증가율 전망
(단위 : %)
주) 1. 달러표시 가격 기준
      2. 자동차는 자동차부품 포함(MTI 741, 742), 일반기계는 사무기기(MTI 714)와 광학기기(715) 제외 기준


2018년 산업전망 기상도




  
  
목록보기 삭제수정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