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현대보테코

기획특집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휴먼텍
한국마쓰이

롯데케미칼‧유한킴벌리, 친환경 기술 적용한 재생 소재 사용으로 자원순환 경제 협력 모델 구축

작성자 : 취재부 2022-09-10 | 조회 : 280


- 712, 롯데케미칼유한킴벌리, 지속 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식(MOU) 일명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 체결

- 롯데케미칼의 재생 소재 공급 및 이를 활용한 유한킴벌리의 친환경제품 생산의 협력 모델 구축으로 ESG 경영강화 추진

- 재생 소재 보호복 생산 협업 검토버려지는 보호복 수거해 롯데케미칼의 기술력으로 물리적화학적 재활용 통한 재생수지(PP) 생산 후 유한킴벌리의 재생 보호복 제작착용 추진

 

롯데케미칼과 유한킴벌리가 친환경제품 확대와 자원순환 경제(Circular economy) 구축을 위해 힘을 합친다.

지난 712일 오후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이사와 유한킴벌리 진재승 대표이사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 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식(MOU)’, 일명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지속 가능한 소재 개발과 제품 적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친환경 원료(바이오 및 재활용)의 개발 및 안정적 공급, 친환경 원료 사용 제품의 개발 및 시장 확대,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기술혁신 협업을 통한 기후변화대응과 ESG 경영의 실행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과 유한킴벌리는 각사의 소재 기술력과 제품생산 역량을 활용해 전략적인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재생 소재를 개발 및 공급하고 유한킴벌리가 이를 적용한 제품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협력의 일환으로, 양사는 유한킴벌리가 생산하는 PP(폴리프로필렌) 소재의 보호복을 재활용하는 협업 모델의 추진을 검토하기로 했다. 보호복이 사용 후 통상적으로 소각되는 점에 착안해 폐보호복을 수거분리 후 재활용하여 롯데케미칼이 재생수지(PP)로 원료화하고, 이를 활용해 유한킴벌리가 재생 소재 보호복을 제작 후 자사 직원과 파트너사에 공급하는 형태다.

롯데케미칼 황진구 기초소재사업대표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서는 소재와 제품의 순환 경제 협업 모델 구축이 필수라며, “리사이클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확대를 통한 순환 경제 시대의 동반자로서, 2030년까지 연간 100만 톤의 리사이클 플라스틱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2020년부터 폐플라스틱 재활용 및 수거 문화 개선을 위한 “Project LOOP”를 진행하고 있다. 플라스틱이 선순환하는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위해 롯데케미칼은 “Project LOOP”3대 추진전략으로, 그룹 계열사와 폐플라스틱 재활용 체계 구축에 협력하는 “LOOP LOTTE”, 기업지자체 및 공공민간시설로 자원 선순환 활동 거점을 확대하는 “LOOP Cluster”, 친환경자원 선순환 분야의 소셜벤처 발굴과 사업화 추진을 내용으로 하는 “LOOP Social” 등을 실행 중이다.

지난 2년여간의 시범사업 및 활동을 토대로 롯데케미칼은 고객, 파트너사, 소셜벤처 등과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의 제품 적용을 위한 협력을 강화 중이며, PET 외에 PE, PP, ABS 등 전반으로 재활용 소재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나아가 울산2공장에 2024년까지 1,000억 원을 투자해 11만 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생산라인 신설에도 나섰다. 앞으로도 롯데케미칼은 자원 선순환 체계 확립을 위한 전략적 구축 활동을 지속 전개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과 친환경 사업 강화를 함께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