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현대보테코

기획특집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휴먼텍
한국마쓰이

서울시, 버려진 폐비닐 열분해유로 바꾼다…4개 정유·화학기업과 맞손

작성자 : 편집부 2023-04-17 | 조회 : 704


- 11일 정유화학사와 폐비닐 재활용 업무협약 체결

- 일반쓰레기로 버려지는 오염복합재질 폐비닐 재활용 가능해져매립, 소각량 감축 효과

- 서울시는 자치구와 협력해 폐비닐 공급, 참여기업은 폐비닐 재활용 처리 담당

- , 폐비닐 처리 민관협력 표준모델 만들어 재활용 활성화, 순환 경제 실현에 기여할 것

 

서울시가 11일 국내 4개 정유화학사(GS칼텍스, HD현대오일뱅크, LG화학, SK지오센트릭)와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제로 웨이스트 서울 조성을 위한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오세훈 서울시장 및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주영민 HD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이사 등 자원순환 환경사회투명경영(ESG)을 선도하는 정유화학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060년 전 세계 폐플라스틱 발생량이 2019년 대비 3배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우리나라의 ’21년 플라스틱 생산량은 전년 대비 약 16% 증가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 출처: OECD 플라스틱 전망 보고서(2022)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으로 전 지구적인 대응이 요구되는 가운데, 지난해 3월 유엔환경총회에서 플라스틱 오염 규제 국제협약추진을 결의한 바 있다

유럽연합(EU), 미국 등 주요국과 국제적 기업을 중심으로 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규제를 강화*하여 재생원료 사용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주요 정유화학사도 재생원료 확보 방안으로 폐비닐**을 활용한 열분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유럽연합: 페트병 재생원료 비중 ’3030% 이상 의무화

미국, 코카콜라 : 플라스틱 용기 재생원료 함량 ’3050% 이상 의무화

** 비닐(Plastic bag)은 플라스틱의 일종임

 

재활용하기 위해 별도 선별된 폐비닐에도 음식물, 이물질 등이 묻어 있거나, 여러 재질이 섞여 있어 대부분 고형 폐기물 연료(SRF: Solid Refuse Fuel)로 만들어진다

고형 폐기물 연료는 시멘트 공장 등에서 에너지원으로 활용되지만, 종량제봉투 속으로 들어간 폐비닐은 매립 또는 소각해 처리하는 실정이다. 서울시는 종량제봉투 생활폐기물 중 재활용이 가능한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이 18% 정도 혼입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 출처: 5차 전국폐기물통계조사(환경부)

 

그러나 일반쓰레기로 버려지던 폐비닐 등 폐플라스틱을 석유화학 원료로 재활용하는 열분해 기술이 도입되면서, 서울시는 4개 정유화학사와 협약을 맺고 시범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열분해는 음식물 등 오염물질이 묻어 종량제봉투로 버려지던 폐비닐, 복합재질 폐비닐 등 폐플라스틱을 300~800의 고열로 가열해 플라스틱 생산 원료인 열분해유를 생산하는 공정이다.

 

< 열분해 정의 및 생산과정 >

 

< 열분해유 실제 모습 >

 

시는 자치구와 협력하여 종량제봉투 속 폐비닐을 추가로 확보하여 협력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그간 종량제봉투로 버려지던 폐비닐을 재활용해 소각매립량을 줄이고 폐비닐을 더욱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18년 민간 수거업체의 폐비닐 수거거부 사태로 공동주택의 폐비닐이 수거되지 않고 방치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협약에 따라, 4개 기업은 서울시로부터 폐비닐을 공급받아 열분해 생산 설비를 운영할 예정이다.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정유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투입해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재생산하는 자원 순환형 사업을 실행하고 있으며, 현재 연 5만 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HD현대오일뱅크는 폐플라스틱 기반 열분해유를 활용해 저탄소 친환경 납사를 생산 중이며, 이를 친환경 플라스틱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석유화학제품 생산을 확대하고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다.

LG화학은 당진공장의 초임계 열분해 설비를 ’24년 내에 완공하여 2만 톤 규모의 열분해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SK지오센트릭은 열분해 및 자체 후처리 기술로 아시아 최대 규모인 연 10만 톤 열분해유 생산 설비를 포함하여, 연간 25만 톤 처리 가능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종합단지(ARC: Advanced Recycling Cluster) 설립을 진행 중이다.

 

< 열분해 기대효과 >

 

시는 이번 시범사업 참여를 원하는 자치구의 신청을 받아 자치구 실정에 맞는 폐비닐 수거, 처리 방안을 세부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올해 시범사업은 공공에서 수거를 담당하는 단독주택부터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폐비닐의 원활한 수거를 위해 전용 수거 봉투를 시민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고 수거한 폐비닐은 선별장의 별도 선별을 거치지 않고 바로 압축한다. 시는 전용 수거 봉투에 폐비닐 이외의 다른 폐기물이 섞여 배출되지 않도록 분리배출 방법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폐비닐 재활용 시장이 활성화되고 시민들은 종량제봉투 사용을 줄여 비용 절감 효과 또한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협력기업, 재활용업체, 시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 모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이인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협력사업을 통해 종량제봉투에 들어가던 폐비닐을 별도로 수거해 재활용함으로써 소각, 매립량을 줄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폐비닐 처리의 민관협력 표준모델을 만들어 미래를 위한 플라스틱 순환 경제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