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현대보테코

기획특집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휴먼텍
한국마쓰이

슬로베니아 경제사절단,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 방문

작성자 : 취재부 2023-07-03 | 조회 : 190


- 현대차그룹,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자율주행기술 개발 현황에 관해 설명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30, 탄야 파욘(Tanja Fajon) 슬로베니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을 비롯한 슬로베니아 경제사절단이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슬로베니아 경제사절단은 남양연구소에서 전기차·수소전기차·자율주행차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현황을 소개받고, 전동화·자율주행 신기술 등을 체험했다.

지난달 30,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 주행시험장에서 탄야 파욘 슬로베니아 부총리(오른쪽)가 기아 EV6 GT 시승을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탄야 파욘 슬로베니아 부총리는 마트야쉬 한(Matjaž Han) 경제·관광·체육부 장관과 록 캐플(Rok Capl) 기업진흥청 대표, 예르네이 뮐러(Jernej Muller) 주한 슬로베니아 대사 등과 함께 했으며, 현대차그룹에서는 기아 송호성 사장과 현대차그룹 김용화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등이 사절단을 맞았다.

탄야 파욘 부총리 일행은 우선 남양연구소 설계동에서 현대차그룹의 R&D 핵심 거점인 남양연구소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와 함께 현대차그룹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자율주행기술 개발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미래 모빌리티 확대를 위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이후 탄야 파온 부총리 일행은 자율주행차 쏠라티(대형 승합차) 로보셔틀에 탑승해 남양연구소 설계동에서 기아 디자인센터로 이동했다. 쏠라티 로보셔틀은 주행 상황을 인지·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레벨 4수준의 자율주행 핵심기술이 적용된 차량이다. 탄야 피온 부총리 일행은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차로 이동하면서 현대차그룹 자율주행 기술력을 자연스럽게 경험했다.

기아 디자인센터에서는 현대차그룹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와 모터, 배터리 등 전동화 차량 핵심부품을 관람하고,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EV6’‘EV9’에 적용된 첨단 친환경 신기술과 신소재를 경험했다.

기아 플래그십 전동화 SUV EV999.8k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3D 언더커버, 공력 휠, 프론트 범퍼 에어커튼을 적용해 기아 전기차 라인업 중 가장 긴 501km1회 충전 주행거리를 달성했다(19인치 휠 2WD 모델 산업부 인증 완료 기준).

특히 경제사절단은 EV9에 적용된 바이오 폴리우레탄(PU)과 식물기반 재료 등으로 만들어진 친환경·재활용 소재를 살펴보는 등 차량 운행과정뿐 아니라 생산과정에서도 지속 가능한 미래를 추구하는 현대차그룹의 노력과 의지에 대해 공감을 나타냈다.

현대차그룹은 경제사절단이 그룹의 핵심 전동화 차량의 실체적인 성능과 높은 상품성을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남양연구소 주행시험장에서 EV6 GTEV9을 시승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경제사절단은 EV9은 대형 SUV임에도 불구하고 부드러운 주행 성능을 갖추고 있으며, 디자인이 강인하면서도 세련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EV9에 적용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EV6 GT에 대해서는 폭발적인 엔진성능과 다이내믹한 주행이 가능해 운전의 즐거움(Fun to drive)을 주는 차량이라고 평가했다.

EV6는 한국 브랜드로는 최초로 유럽 올해의 차(Europe Car of the Year 2022)’‘2022 독일 올해의 차프리미엄 부문을 수상하는 등 다수의 글로벌 미디어와 고객들로부터 호평 세례를 이어가고 있으며, EV6 라인업 중 EV6 GT는 제로백 3.5초와 최고속도 260km/h를 구현해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른 차량이다.

현대차그룹은 슬로베니아 경제사절단의 남양연구소 방문을 통해 전동화, 자율주행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설명하고, 사절단이 미래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를 기반으로 미래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www.hyunda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