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현대보테코

국내/해외뉴스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휴먼텍
한국마쓰이

위로보틱스, 보행보조 웨어러블 로봇 윔(WIM) B2C 제품 출시

작성자 : 편집부 2024-06-24 | 조회 : 98

- 11 로봇 시대 앞장선다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위로보틱스(WIRobotics, 공동대표 이연백, 김용재(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가 보행 보조 웨어러블 로봇 윔(WIM) B2C 제품을 출시했다고 지난 49일 밝혔다. 이번 B2C 제품은 지난 2월 출시한 B2B 제품(기관용) 출시 2개월 만에 공개됐으며, 본격적인 아웃도어 활동 시즌을 맞아 보다 업그레이드된 보행 보조 기능을 통해 전 국민의 건강한 보행 운동을 돕는 것이 목표다.

 

윔은 착용형 로봇의 무게와 사용성을 혁신하여 Last Mile Mobility(LLM) 및 헬스케어 디바이스로 영역을 확장한 위로보틱스의 초경량 웨어러블 로봇이다. “한 사람당 한 대의 로봇을 목표로 일반대중의 올바른 보행운동을 위해 개발했으며, 1.6kg의 초경량 무게로 30초면 탈부착 할 수 있다.

 

 


 

 

제품은 위로보틱스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으며, 네이비, 라이트그린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한번 충전 시 2시간 사용 가능하며, 기존 B2B 제품의 보조 모드와 운동 모드에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를 위한 오르막/내리막 모드(2시간 연속 가능)가 추가됐다. 사용자는 추가된 기능을 통해 등산, 트래킹, 가벼운 조깅 등 보행이 필요한 다양한 사용환경에서 개인용 모빌리티로 활용해 보다 편리하고 즐거운 아웃도어 활동을 할 수 있다.

 

 

위로보틱스의 임복만 R&D 팀장은 “2월에 출시된 B2B 제품의 보행 보조 모드, 하체 근력 강화를 위한 운동 모드를 기본으로 여전히 1.6kg의 초경량을 유지하면서 B2C 제품에는 오르막(계단/언덕 오르기)과 내리막 모드를 추가했다라며, “이 두 가지 기능이 추가되며 계단이나 언덕을 오를 때 대사에너지가 평균 16% 감소되어 보다 편하게 오를 수 있고 내리막에서는 무릎의 충격하중을 평균 약 13% 감소할 수 있어 내리막에서의 안정성과 지지력을 확보할 수 있다라고 추가된 기능에 대해 말했다. 

위로보틱스의 이연백 대표는 우리나라는 전 국민의 55% 이상이 등산과 트래킹을 취미로 하고 4월부터 아웃도어 활동이 증가하는데, 그동안 보행이 불편하고, 보행 지구력이 약해서 가족과 친구와 함께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지 못했던 사람들도 윔(WIM)으로 즐거운 순간을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B2C 제품에 추가된 오르막/내리막 모드를 사용하면 아찔한 계단이나 언덕도 편하게 올라갈 수 있고 계단에서 내려오거나 하산 시의 무릎 통증이 두려워 아웃도어 활동을 자제했던 경험이 있던 사람들이라면 사용을 권한다

 

한 가정에 보행 보조 웨어러블 로봇 윔(WIM) 한 대가 있다면 조부모, 부모, 자녀 세대가 함께 아웃도어 활동을 즐길 수 있다며 출시된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가격은 319만 원(VAT포함)이며, 제품 구입 시 구매일로부터 최초 1년 동안 무상 AS를 제공한다. 제품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위로보틱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위로보틱스는 윔 보행 운동 센터를 통해 전문가와 함께하는 차별화된 웨어러블 로봇 운동 프로그램과 초경량 보행 보조 웨어러블 로봇 WIM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센터는 개개인의 건강 상태와 운동 목표에 따라 실내에서의 운동은 물론 올림픽공원에서의 야외 운동 프로그램도 병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