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엠디코리아fcs

캐미칼리포트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도일에코텍
한국마쓰이

코오롱인더스트리, ‘슈퍼섬유’ 아라미드 더블업 증설 성공적 완료

작성자 : 편집부 2024-02-14 | 조회 : 707


- 구미공장 내 증설 통해 아라미드 두 배 생산2024년 초부터 본격 판매 예정

- 연산 총 15,310t 확보하며 국내 1위 독주체제 구축

- 무인화 공정 구현 및 친환경 기술 적용해 차세대 스마트 팩토리 전환

 

코오롱인더스트리(대표이사 사장 김영범)가 아라미드 더블업(Double-Up) 증설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본격 생산,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구미공장에 2,989억을 투자해 연산 7,810t 규모의 아라미드(제품명: 헤라크론) 생산설비 증설을 완료했다고 20231220일 밝혔다. 이로써 2005년 국내 최초 양산을 시작으로 18년 만에 총 15,31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국내시장 1위에 해당하는 생산량이다. 현재 시운전을 통해 생산공정을 더욱 고도화 중이며, 증설 물량은 2024년 초부터 본격적 판매가 이뤄질 전망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 아라미드 생산동 전경(코오롱인더스트리 제공)

 

아라미드는 같은 무게 강철 대비 강도는 5배 이상 높고 500도 이상의 고온에 견딜 수 있는 차세대 신소재로, 일명 슈퍼섬유라 불리운다. 방탄복 광케이블 전기차 타이어 브레이크 패드 등 다양한 첨단 분야의 핵심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아라미드 증설 설비는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해 차세대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했다. 실시간 모니터링시스템 도입을 통해 중합과 생산공정 전반에 걸친 균일한 품질관리 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100% 무인 자동 포장화 공정은 생산성은 높이고 안전사고 위험성은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그뿐만 아니라 친환경 기술도 곳곳에 적용됐다. 먼저 설비 가동을 위한 연료를 기존 화석연료에서 바이오가스 혼합 연소를 통해 탄소 발생을 저감했다. 또한 발생한 폐수는 화학 처리를 거쳐 35% 이상 재사용되며, 대기 오염물질 회수설비 등 오염 저감 설비를 도입해 환경친화적인 사업장을 구축했다.

김영범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어려운 대외환경 속 예정대로 연내 아라미드 증설을 완료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생산 능력 확대와 함께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아라미드의 수익성과 품질 경쟁력을 모두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EURO7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 시행을 앞두고 증가하는 아라미드 펄프 수요에 발맞춰 지난 5월 기존 1,500t에서 3,000t으로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 증설계획을 발표했으며, 2024년 하반기 중 완공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