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엠디코리아fcs

기획특집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도일에코텍
한국마쓰이
기사제목
신흥순(화학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 사무총장)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4일 반도체 제조과정에 필요한 핵심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실시했고, 8월 2일에는 한국을 수출허가 면제 대상(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각의에서 결정했으며, 8월 28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배경은 경제적 이익의 충돌이라기보다는 한·일간 역사 인식의 차이와 함께 한·일간 국력의 차이가 축소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국내 화학산업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크지 않으나 화학산업의 전방 산업이며, 우리나라 주력산업들인 반도체·전자·자동차산업 등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그 배경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수출규제 대상 품목은 한국경제의 핵심 중 하나인 반도체 제조용 소재 3개 품목과 함께, 한국을 수출허가 면제 대상 국가에서 제외하여 포괄적으로 규제할 가능성이 있음일본 정부는 올 7월 1일, 반도체 제조과정에 필요한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3개 품목에 대한 한국으로의 수출규제를 강화함을 발표하였고, 이들 3개 품목을 7월 4일 0시부터 개별허가 대상에 포함시키는 수출규제를 단행하였다.또 8월 2일, 일본은 한국을 수출허가 면제 대상(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각의에서 결정하였으며, 8월 7일에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하고, 8월 28일부터 시행에 들어감에 따라 이후에는 일본 정부가 특정 전략물자를 자의적으로 선택하여 수출허가를 지연시키거나 허가를 내주지 않는 방식으로 규제 강도를 조절할 수 있다.일본은 7월 4일 규제 이후부터 한 달여 만인 8월 7일 포토레지스트 3건, 두 달여 만인 9월 말에 고순도 불화수소 1건, 불화 폴리이미드 1건 등 9월 30일 현재까지 총 5건의 對한 수출허가를 내주었는데, 이렇게 일본 정부가 대한 수출허가를 띄엄띄엄 내주는 것은 세계무역기구(WTO) 자유무역 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점을 주장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일본이 반도체 제조용 소재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통해 노리는 목표는, 자국의 기술적 우위를 이용하여 한국경제의 급소를 찔러, 한국경제의 혼란과 갈등을 야기하고 결국에는 한국정부의 정책변화를 꾀하는 것으로 보인다.일본의 우경화: 정치·관료사회를 장악한 일본의 우경화 세력들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의 일환으로서 한국경제에 보복일본의 우경화는 1997년 전전(戰前)의 일본으로 회귀하려는 모임인 일본회의가 결성된 이후 더욱 강화되고 있는데, 일본회의의 정치적 지향점은 현행 일본 헌법과 전후체제 타파, 자학적 역사관 부정, 국가주의 교육추진, 외국인 차별정책 옹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이다.일본회의를 지지하는 국회의원 모임인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 소속 국회의원 수는 2018년 기준 268명으로 총의원 수 710명(중의원 465명, 참의원 245명)의 37.7%이고 현재의 아베 내각 20명 장관 중 15명이 일본회의 소속으로 정치권과 관가를 장악하고 있다.일본의 아베 내각은 위안부, 강제징용 등 한일간의 역사인식의 차이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견지해 왔다.한국경제의 급속한 성장에 따른 위기감: 한일협정 당시 일본의 12%에 불과했던 한국의 1인당 GDP가 2018년에는 80%가 되었고, 2023년에는 구매력평가 기준 1인당 GDP가 일본을 앞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1965년 한일협정 당시 우리나라 1인당 GDP는 109달러였고, 당시 일본은 920달러로 일본의 12%에 불과하였다. 그러나 일본은 1990년대의 거품붕괴와 장기불황으로 성장이 주춤한 반면, 한국은 지속적으로 성장하여 2018년 일본의 1인당 GDP는 39,287달러, 한국의 1인당 GDP는 31,363달러로 일본의 80% 수준까지 도달하였다.IMF의 세계 경제 전망1)에 의하면, 2023년 구매력평가 기준(Purchasing Power Parity) 1인 당 GDP가 한국 41,362달러, 일본 41,253달러로 전망하고 있어 한국경제의 급속한 성장에 위기감을 느끼는 일본이 한국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1) IMF World Economic Outlook Database(https://www.imf.org/external/pubs/ft/weo/2019/01/weodata/index.aspx)2vs2@yna.co.krⅡ. 화학 소재·부품 및 화학 기계장치의 대일 무역역조 현황일본에 대한 수입의존도가 높은 주요 화학 소재·부품의 2018년도 수입액은 약 60.5억 달러이고, 수출은 22.7억 달러로 무역역조 규모는 약 37.9억 달러 정도임일본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는 화학 소재·부품은 주로 “기타”로 분류되는 기타 정밀화학제품, 기타 정밀화학원료, 기타플라스틱제품, 기타화학공업제품, 기타합성수지 등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들 제품은 주로 고기능성, 고부가가치 제품들이다.일본으로부터 수입되고 있는 주요 화학 기계장치의 수입액은 2018년도 약 9.3억 달러이고 수출은 1.5억 달러 정도로 무역역조는 약 7.8억 달러에 달하고 있음일본으로부터 수입되는 화학 기계장치들은 그 종류가 광범위한데, 특히 화학산업 현장과 실험실 등에 공통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각종 물리화학 분석기와 계측기 등의 무역역조가 크다.Ⅲ. 일본의 수출규제가 국내 화학산업과 정부정책에 미치는 영향화학산업의 전방 산업에 대한 영향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수출규제는 기본적으로 일본 정부의 정치적 필요에 따라 자의적으로 개별품목의 허가 여부, 심사 기간 등이 결정될 수 있다.이에 따라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핵심소재·부품·장비들을 일본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는 전자·반도체·자동차 등 국내 주요 산업들은 공장가동률의 저하와 공급망 체계의 국제적 혼란에 직면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반도체 산업의 경우 국내기업들의 적극적인 해외 수입처 다변화, 국내 중소기업들과 대기업의 협업에 의한 대체 소재개발·시험, 정부의 적극적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정책, 일본의 일부 품목 수출허가 등으로 아직까지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에 대한 영향이 크게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화학산업의 경영환경에 미치는 영향기본적으로 지금까지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 정도는 그다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 품목이 주로 화학산업의 전방 산업인 반도체, 전자, 자동차 등의 소재·부품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다만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라 수출규제를 강화할 경우 국내 화학업계에 대한 직접적인 영향은 일본산 반응기, 계측기, 촉매 등의 품목에서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화학산업은 오히려 정부의 소재·부품 국산화 지원정책과 대기업들의 일본으로부터 수입품 리스크 관리에 대한 경각심 증대 등으로 해당 분야에서는 새로운 사업기회가 될 수도 있다.• 화학산업의 전반적인 R&D 역량 및 기술 수준 향상 예상• 지정학적 비즈니스 리스크 관리를 위한 국산 소재·부품의 테스트를 위한 분위기 조성• 장기적으로 국내 화학산업의 기술 수준 향상과 화학기업의 제품구조 고도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정부의 소재·부품 R&D 지원정책에 미치는 영향정부는 2019년 8월 핵심소재부품에 대한 100대 품목의 공급 안전성 확보와 R&D를 촉진하기 위해 향후 7년 동안 7.8조 원의 예산을 투자하고 M&A를 위해서는 37.5조 원의 금융지원을 제공하기로 발표하였다.2)- 수요·공급기업 및 수요기업 간 협력모델 구축- 기업 맞춤형 실증·양산 Test-Bed 확충2)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news/201908051719491403국내 화학업계는 소재·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R&D 정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한편, 화학기업 경영자들의 R&D에 대한 인식도 변하고 있다.- 기업들은 정부의 R&D 지원이 단기적이고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음- R&D 활성화를 위한 법적, 제도적 규제 완화 요구- 단기적 성과 위주의 R&D 보다는 핵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실패를 용인하는 등 축적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인식화학산업의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정부의 소재·부품 분야에 대한 정책적 지원과 R&D 자금 증대로 국내 화학산업의 R&D 활성화 - 소재·부품 분야에 대한 R&D 인력 수요가 전반적으로 증대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특히 반도체, 전자화학과 관련된 고급기술인력과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기초과학기술인력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 인력공급의 문제는 단기적으로 해결하기가 쉽지 않으므로 인력공급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Ⅳ. 결론 및 시사점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단순히 한일간의 경제적 이익충돌의 문제가 아니라 역사 인식의 차이 및 일본의 우경화 등 역사적, 정치적 문제와 관련이 깊어서 그 갈등이 이른 시일 안에 해결될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일본의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가 국내 화학산업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지만, 화학산업의 전방 산업들인 반도체, 전자, 자동차 등 우리나라 주력산업의 생산과 고용, 그리고 국제경쟁력에 미치는 영향은 작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오늘날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있어서 일본이 우리나라에 비해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는 이유는 근본적으로 R&D에 대한 역사의 차이와 지속적 투자의 차이에서 찾을 수 있지만, 향후 우리나라가 소재·부품 분야에서 일본의 기술적 우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R&D 분야에 대한 집중적 투자와 함께 무엇보다도 체계적인 인력양성이 필요할 것이다.이를 위해 소재·부품산업의 R&D 인력양성을 위한 각 경제 주체들의 역할과 과제는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다.자료제공: 화학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
편집부 2019-12-06
기사제목
JEC ASIA 2019의 주요 수치 - 6,600명 이상의 전문가 방문객 - 49개국 200개사 이상의 출품업체 - 3회 컨퍼런스 세션&복합소재 투어- 40명 이상의 국제 연사- 550회 비즈니스 미팅- 40점 이상의 혁신제품 전시- 10개 분야 혁신상 수상 - 3개사 스타트업 수상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JEC Asia 2019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는 3일 동안 복합소재의 밝은 미래를 조명하며 200개사가 넘는 국내·외 출품업체와 전 세계 49개국의 전문가 방문객 6,600명 이상을 맞이하는 등 글로벌 대기업에서부터 전망성 있는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참여업체들이 혁신과 지식 교류 및 네트워킹을 통해 복합소재 산업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11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 C1, C2홀 및 D1홀에서 개최되었던 제12회 국제복합소재전 ‘JEC Asia 2019’에는 삼양사, 코오롱복합소재센터,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효성, 도레이첨단소재, 한국카본, 아케마코리아 등이 참가해 자동차, 항공우주, 재생에너지, 건축 건설, 전기·전자 장비, 스포츠 레저, 운송 등 다양한 분야의 엔드-유저 시장에 초점을 맞춰 최신 기술과 혁신을 선보였다.전시회와 더불어 수준급 컨퍼런스가 3일간 진행되어 자동차 및 항공우주 분야의 복합소재의 최신 응용을 집중 조명하였으며, 그 외에 국내외 탑 바이어와 출품업체의 만남을 독려하고 업체 간의 비즈니스 성사지원 차원에서 마련된 탑 바이어 프로그램(B2B 미팅프로그램),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시상하는 혁신상, 복합소재 관련 전공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학생 워크샵 프로그램, 복합소재 산업 분야 스타트업 경진대회인 스타트업 부스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JEC Asia 전시회는 혁신적인 컨셉을 통해 산학연 관계자들을 대거 방문객으로 맞이함으로써 복합소재 분야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주었으며, 특히 올해 한국 복합소재 산업의 골든 트라이앵글(정부, 업계, 연구)은 복합소재 선두국가로 거듭나기 위한 더 강한 역동성과 포부를 보여주었다. 11월 13일, 전시회의 문을 여는 개막식에는 에릭 피에르쟝 (Eric Pierrejean) JEC 그룹 대표를 비롯하여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방윤혁 원장, 필립르포르(Philippe LEFORT) 주한프랑스대사,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 유정열 실장, 전라북도청 송하진 도지사,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서울특별시청 관광체육국 주용태 국장, 전주시 김양원 부시장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방송인 겸 통역사 안현모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에서 JEC그룹 대표 및 CEO인 에릭 피에르쟝(Eric Pierrejean)은 참석자들에게 환영의 인사를 건네며, “한국의 복합소재 산업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모습에 놀랍다. 오늘 이 자리는 학계, 연구소, 기업 및 기관들이 함께 힘을 모아 혁신 정신을 공유하는 자리이며, 특히 빠르게 발전하는 대한민국 복합소재 커뮤니티의 오늘을 보여주는 곳이다. JEC 그룹은 복합소재 산업의 발전에 전적으로 전념하는 글로벌회사로서, 한국 정부의 투자촉진 전략, 산업 다각화, 연구개발 우수성 강화에 힘입어 한국에서 복합소재 생태계의 기반을 다질 수 있었다”라고 밝힌 데 이어 “한국 복합소재의 역동성을 더욱더 집중 조명할 뿐만 아니라 서울에서 복합소재 커뮤니티 연례미팅을 더욱 견고하게 하기 위해 내년부터는 ‘JEC Korea’로 전시회 이름을 바꾸어 개최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는 한국 복합소재 산업을 세계적으로 홍보하고 서울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복합소재 산업 만남의 장소로 자리매김 시키기 위한 결정이다. 한편 올해 JEC Asia 전시회는 주요 MOU 체결의 장으로서도 역할을 했다. 전라북도와 한국무역협회를 비롯하여 한국파렛트풀과 한국카본, 피치케이블과 비에스엠신소재가 MOU 체결을 통해 탄소산업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을 도모했다. 이는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이 복합소재 산업육성과 관련하여 향후 7년간 국내 복합소재 산업을 강화하기 위해 7~8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국가적 골든트라이앵글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한다. 탄탄하고 수준 높은 기술 컨퍼런스JEC Asia 2019는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함께 제14회 ICF 국제 탄소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탄소 소재 및 복합소재 기술에 관한 탄탄하고 수준 높은 기술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 Chomarat, Solvay, Airbus, Compoistes United, NIO 등 글로벌 업체에서 활약하는 국내·외 전문가 약 40여 명이 연사로 참여하여 자동차 및 항공 분야에 적용되는 복합소재에 관한 키노트 발표들을 통해 전문적 견해를 발표하고 청중과 함께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였다.컨퍼런스 마지막 날에는 Plataine의 아브너 벤 바사트 대표 및 CEO가 “제4차 산업혁명: IIoT 및 AI를 복합 재료 및 제조에 구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면서 3일간의 컨퍼런스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JEC Asia 2019 전시회에서는 전기 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차량의 트렌드 및 미래, 전기 모빌리티 충전 및 에너지, 배터리 및 파워트레인 등의 핵심 주제에 초점을 맞춘 제1회 eMove360° ASIA 전시회 및 컨퍼런스가 동시에 개최되었다.복합소재 분야의 혁신 발굴JEC 그룹은 지속적으로 혁신을 발굴 및 홍보하고 있다. 스타트업 부스터 경진대회, 이노베이션 플래닛(혁신제품 전시공간), 학생프로그램, JEC 이노베이션 어워즈(혁신상)으로 대변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혁신적 글로벌 프로젝트들을 실현하고 벨류체인의 다양한 주체들과의 생산적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JEC Asia 전시회에서 진행된 JEC 스타트업 부스터 경진대회에서는 10개 팀(한국업체 5개사)이 최종 결선에 올랐다. 이 중 러시아의 Anisoprint(금상), 한국의 Dou Ys’ Chem(은상), 호주의 Imagine Intelligent Materials(동상)이 최종 3팀에 선정되면서 내년 파리에서 열리는 JEC WORLD 2020에서 다시 한번 제품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누리게 되었다. 맞춤형 학생, 비즈니스 미팅 및 복합 여행 프로그램독일의 대표적인 탄소복합재 클러스터인 MAI Carbon의 진행 아래 국내 파트너 대학교들의 지원으로 300명 이상의 학생들이 학생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성공을 거두었으며 학생들은 워크샵 참석 및 전시회장 가이드 투어의 혜택을 누렸다. JEC Asia 2019 전시회에서만 누릴 수 있는 B2B 미팅 프로그램의 경우 방문객과 출품 업체들에게 효과적인 마케팅 및 관계구축의 기회를 제공했다. 참여자들의 특정한 니즈 및 우선순위를 반영하여 조율되는 JEC Asia 전시회의 B2B 미팅은 올해 3일 동안 총 550건이 조율되었으며, 이를 통해 참여자들이 포지셔닝을 강화하고 새로운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새로운 파트너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복합소재 투어는 윈앤윈, 국민대학교&한국카본, 한양대학교,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서 이뤄졌으며, 한국의 복합소재 산업생태계를 더욱 심도있게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JEC Asia 전시회는 전문가들의 지식을 심화시키고 네트워킹의 기회를 제공하며 복합소재 커뮤니티에 영감을 제공하고 있다. 내년에는 아·태 지역의 최고 복합소재 행사인 ‘JEC Korea 2020’(서울 코엑스/2020년 11월 11일~13일)로 만나보자.www.jec-korea.events
취재부 2019-12-05
기사제목
- 오는 11월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펼쳐지는 비즈니스, 혁신 그리고 지식의 장- JEC Asia & eMove360° 2019에서 보여질 ‘복합재와 모빌리티의 시너지’패널토론 참가자. 좌측부터 한국탄소융합기술원(KCTECH) 최영철 본부장, 현대자동차 최치훈 연구위원, 한국전기자동차협회 이민하 사무국장,eMove360° 로버트 메츠거 대표, JEC 그룹 에릭 피에르쟝 대표, JEC Asia & eMove 360° Asia 2019 디렉터인 크리스티앙 스트라스버거 JEC 그룹 아시아 총괄 디렉터, JEC 그룹 프레데릭 루 이사, 한국복합재료학회 자동차분과 위원장 박영빈 UNIST 교수한국에서 세 번째로 열리는 국제 복합재 전시회인 JEC Asia의 프레스 컨퍼런스가 지난 7월 9일 복합재 및 모빌리티 전문가, 업계, 학계, 미디어가 대거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JEC 그룹의 에릭 피에르쟝 대표는 “우주, 항공, 풍력 에너지, 스포츠와 같은 분야에서는 복합재 활용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반면, 다른 분야에서는 아직도 복합재 활용에 대한 발전 가능성이 아직 크며, 모빌리티(Mobility) 분야가 그중 하나”라며, 이번 JEC Asia 전시 기간에 eMove360° Asia 전시회를 동시에 개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JEC Asia 2019 프레스 컨퍼런스는 패널토론으로 진행되었으며, 이동성(Mobility)의 미래와 복합재 산업 애플리케이션에 초점을 맞춰졌다. 또한, JEC Asia 2019 전시회의 주요 면모를 살펴보고, 같은 기간 개최될 독일의 e모빌리티 국제 전시회인 eMove360°의 첫 아시아 전시회도 소개되었다.‘복합재가 모빌리티 4.0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다뤄이번 패널토론에서는 모빌리티의 현재와 미래에 미치는 복합재의 영향에 대하여 한국 시장에 초점을 두고 의견을 나누었으며, 모빌리티 4.0(전기차, 자율주행차)에서 발생하는 도전과제들을 주로 다루었다. 특히,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에서 당면하게 될 새로운 도전과제들에 대하여 복합재가 어떤 적절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지에 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방송인 이다도시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모빌리티의 현재와 미래, 그 중심에 있는 복합재”라는 주제 하에 JEC 그룹에서 에릭 피에르쟝 대표, 프레데릭 루 미디어 총괄 디렉터, 크리스티앙 스트라스버거 아시아 총괄 디렉터가 참석하였고, JEC Asia 2019와 함께 열리는 독일의 e모빌리티 국제 전시회 eMove360°의 로버트 메츠거 대표가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한국탄소융합기술원 (KCTECH)의 최영철 본부장(국제탄소연구소), 한국복합재료학회(KSCM)에서는 박영빈 교수(울산과학기술원 기계공학과), 현대자동차에서는 최치훈 연구위원(고분자 재료 리서치랩)이, 한국전기자동차협회(KEVA)에서 이민하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eMove360°의 로버트 메츠거 대표는 “세계적으로 전기차 대수는 매년 약 60% 증가하고 있으며, 전기차 및 관련 배터리 생산조건은 자동차 분야의 신소재에 대한 수요 증가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의 최치훈 연구위원은 “최근 자동차산업은 패러다임이 변화되는 시기로서 과거에는 내연기관을 기반으로 하는 대량 생산기술 개발에 주력해 왔으나, 현재는 MECA(Mobility, Electrification, Connectivity, Autonomous) 기술 개발에 집중하는 회사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현대차도 단순한 완성차 제조업체 이미지를 벗고 자율주행, 초연결성 등 새로운 자동차 시장 패러다임에 적극 대응하는 분위기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 이민하 사무국장은 “수소차와 전기자동차가 현재 전망이 높으며, 스마트 이모빌리티가 앞으로 상당히 많이 보급될 것이라 예상된다. 국내기업도 스마트 이모빌리티 R&D에 계속해서 참여하고 있다”라고 향후 몇 년간 이루어질 새로운 이동수단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한국복합재료학회의 자동차분과 위원장인 박영빈 UNIST 교수는 “경량화 소재가 부분적으로 사용되어 온 차체의 경우, 전기자동차로 전환되면 주행거리 확보를 위하여 경량화가 필수이다. 따라서, 친환경 미래 자동차에서 복합재의 중요도와 비중은 증가할 전망이며, 미래 자동차 보급률이 높아질수록 복합재 부품의 절대적인 물량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강조했다.전라북도 한국탄소융합기술원(KCTECH)의 최영철 본부장은 “정부는 2040년까지 누적 수소차 생산 620만대 생산, 누적 수소충전소 1,200개소 설립 운영 등을 계획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연간 약 11,060톤의 탄소섬유 사용이 예상되어 수소압력용기에 사용되는 탄소섬유의 사용량의 지속적인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JEC 그룹의 프레데릭 루 이사는 JEC Asia와 eMove360° Asia 전시회가 같은 장소에서 개최되는 이유에 대해 “eMove360° 전시회는 뉴모빌리티 솔루션을 다루고, JEC은 복합재 분야를 다루고 있으며, 이 둘은 서로 떼어놓을 수 없는 관계다. 오늘날 복합재는 비행차, 비행 택시, 스쿠터, 자율주행차, 드론, 해상택시(sea-bubbles), 전기자전거와 같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하는데 여러 방면으로 관련되어 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JEC Asia & eMove 360o Asia 2019의 디렉터인 크리스티앙 스트라스버거 JEC 그룹 아시아 총괄 디렉터는 “이번 컨러펀스 행사를 통해 이번 JEC Asia의 성공적인 개최와 한국 및 아시아의 복합재료 산업이 한층 더 앞서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JEC Asia 국제 복합재 전시회는 제품, 솔루션, 네트워킹, 선진적인 산업적 사고를 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통찰력 있는 복합재 전시회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함과 동시에 서울에서 3번째로 개최되는 JEC Asia 2019 국제 복합재 전시회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복합재 전체 밸류체인에 속하는 업체들이 대거 참가하여 복합재 커뮤니티 및 모빌리티, 항공, 건축으로 대변되는 전략적 엔드유저 시장에 그들의 최신 기술과 혁신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전 세계 49개국에서 온 수천 명의 전문가 방문객들과 함께 245개사 이상의 업체들이 참여하여 네트워킹 및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새로운 기회를 발굴하는 동시에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다. JEC Asia 2019 전시회에서는 ‘제2회 JEC Startup Booster (스타트업 부스터) 대회’가 열리게 된다. 복합재 분야에서의 가장 선두적인 스타트업 경연대회인 스타트업 부스터 프로그램에서는 기업들이 각자의 산업에서 잠재력과 혁신을 발견하고 평가하게 된다. 업계의 권위 있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통해 사전에 선별된 10팀은 내년 JEC World 2020 파리 전시회에서 열리는 최종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기 위한 경연을 펼친다. 또한, ‘JEC 혁신상’ 시상식은 JEC Asia 전시회 두 번째 날인 11월 14일에 열린다. ‘JEC 혁신상’은 전통 있고 세계적 권위를 지니는 상으로 3가지 분명한 목표를 지향한다. 바로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복합재 솔루션을 발견하고, 홍보하고 시상하는 것이다. 지난 15년간 JEC 혁신상에는 전 세계 약 1,800개사 업체들이 참가했으며, 이 중 177개 업체와 433개 파트너 업체들이 그들의 뛰어난 복합재 혁신기술을 인정받았다. JEC 혁신상은 밸류체인에서의 파트너 업체 관여도, 기술성, 혁신의 상업적 응용과 같은 기준들을 통해 복합재 분야 선두 업체들에게 상을 수여한다. JEC Asia 2019 전시회의 또 다른 자랑은 컨퍼런스 프로그램이다. 컨퍼런스에는 고성능 복합재 기술 및 애플리케이션의 최신 동향에 관하여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는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한다. ‘JEC Asia 2019 컨퍼런스’의 주요 테마는 다음과 같다.- 국제탄소페스티벌(International Carbon Festival) with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오토모티브 복합재의 골든 트라이앵글 : 저 CAPEX, 저비용, 대량 생산  - 오토모티브 하이브리드 솔루션 : 각 자재의 최대장점 활용- 항공 기술: 빠른 공정 및 신소재- 사업 기회(원자재, 프로세스, 애플리케이션, 국가, 지역)마지막으로, JEC Asia 전시회는 한국의 주요 복합재 산업현장 방문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복합재 투어’에서는 한양대학교, 국민대학교-한국카본, 윈앤윈 및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복합재 산업현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www.jeccomposites.com 한편, 올 10월 15~17일, 독일 뮌헨에서 개최되는 ‘eMove 360° 유럽 2019’은 전기차,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로 대변되는 모빌리티 4.0을 주제로 하는 동일분야 중 세계 최대규모의 국제 기술무역 박람회다. 또한, 카셰어링 및 인터모달(Intermodal) 이동성과 같은 지속 가능한 이동성 솔루션 개발에 주력한다. 매년 개최되는 산업무역 박람회,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분야의 eMove360° 어워즈, 소재 및 디자인 분야의 MATERIALICA 어워즈, 온라인 뉴스포털 eMove360° 매거진, eMove360° 기술 컨퍼런스, eMove360° 클럽, e-Monday 네트워킹 이벤트 등 다양한 플랫폼들을 통해 뉴 모빌리티의 전 분야를 아우르는 브랜드일 뿐만 아니라 수요자와 공급자들을 연결하는 국제적 수준 교류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eMove360°은 오는 11월 13~15일, 한국의 서울 코엑스 전시홀에서 첫 번째로 개최하는 ‘eMove360° 아시아 2019’를 통해 뉴 모빌리티 분야의 선두에서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으며, 한국전기자동차협회(KEVA)와 JEC World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진행된다.자동차(전기차,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충전&에너지, 인포테인먼트&연결성, 자동화 주행&전기, 배터리&파워트레인, 모빌리티 컨셉&서비스, 어반&모바일 디자인, 소재&엔지니어링의 분야들을 전시회에서 선보이게 될 것이다. 해외 방문객들의 약 30%와 300개사가 넘는 독일을 제외한 해외 출품업체의 약 40%가 모빌리티 미래에서의 eMove360°의 국제적 리더십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바이어들과 OEM 및 TIER 1 공급업체의 개발자, 디자이너, IT 전문가를 비롯하여 플리트 매니저, 지자체 결정권자, 커뮤니티, 관광업계 담당자 및 서비스 제공자 등이 eMove360°의 주요 방문객층이다.www.emove360.com전시회 문의: 프랑스국제전시협회(프로모살롱 코리아)김선의 대표_ 02-564-9833/sekim@promosalons.com이가원 대리_ 02-564-9755/gwlee@promosalons.com
이용우 2019-08-06
기사제목
차이나플라스 2019, 전기·전자산업 소재 및 공정 혁신 촉진   차이나플라스 2019에서는 전 세계 3,500개 이상의 출품업체가 참여하고, 이 가운데 1,100개 사는전자·전기산업의 최첨단 장비와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지난해 과학계는 5G, 커브드 모니터, 폴더블 스크린, 인공지능, 가상현실,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의 용어 사용이 급증했다. 이러한 급속한 기술 발전으로 인해 소비자는 더욱 편리한 삶을 경험할 수 있다. 손안의 인터넷 연결 장치로 할 수 있는 작업의 수는 상상을 초월한다. 혁신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제조기술이 끊임없이 발전함에 따라 다양한 전자 제품이 계속 출시되며, 광범위한 지능적 하드웨어와 장치들로 사용자들을 놀라게 한다. 이 같은 제품들은 스마트폰, 지능형 웨어러블, 스마트홈 기기, 커넥티드 카, 첨단 의료 및 헬스케어 장비, 지능형 무인시스템 등의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다. 차이나플라스 2019(CHINAPLAS 2019)는 다시 중국 광저우의 파저우 중국수출입전시장에서 2019년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 약 3,500개 이상의 전 세계 유수 기업들이 참가한다. 이 가운데 1,100개 기업에서 전기·전자산업 분야의 최첨단 장비 및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BASF, 듀폰(DuPont), 테이진(Teijin), 스미토모 화학(Sumitomo Chemical), 미쓰비시 화학(Mitsubishi Chemical), LG화학(LG Chem), SK케미칼(SK Chemicals), 에카르트(Eckart), 아버그(Arburg), ABB, 하이티엔(Haitian), 첸송(Chen Hsong), 엥겔(Engel), 브루크너(Brueckner), 탑스타(Topstar), 볼러(Bohler), Fanuc(파누크), 소딕(Sodick), FCS, 모탄-칼라트로닉스(Motan-Colortronic), 데이비스-스탠드(Davis-Standard) 등의 강력한 글로벌 출품업체들은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울 수 있는 고성능 최신 유행의 환경친화적 다기능성 소재뿐만 아니라 자동화 장비, 고성능 로봇, 비주얼 시스템, 3D 프린팅 및 기타 첨단기술을 포함한 지능형 제조솔루션을 선보인다. 혁신적 전자제품 제조를 위한 고성능 소재5G(5세대 무선통신기술) 시대가 열리면서 5G 기지국은 물론 새로운 휴대전화와 다른 무선기기에 플라스틱을 어떻게 접목될 수 있을지 큰 기대를 하고 있다. 세양폴리머(Seyang Polymer)는 차이나플라스 2019를 통해 5G 통신용 부품 소재 SEYANG® LCP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소재는 고/저 유전율 등급, 5G 안테나 LDS/MID 등급, 액정폴리머(LCP) 필름의 우수한 압출 등급을 구현했다. 상하이아페이스트레이딩(Shanghai Afaith Trading Co., Ltd.)은 소형 안테나, 특히 5G 통신 애플리케이션에서 널리 사용할 수 있는 고유전율 폴리카보네이트 기반 소재를 공개할 예정이다.이제 새로운 고성능 복합소재는 소형, 경량, 휴대용 전자제품 생산을 위한 최상의 선택으로 자리 잡았다. 충칭 폴리콤프 인터내셔널(Chonqing Polycomp International Corp.)사는 폴리부틸렌(PBT) 플라스틱 강화 소재로 설계 개발된 내열성 유리섬유(ECS303HR)를 출품한다. 이 유리섬유는 반응성이 높고 유리섬유와 PBT 수지 사이의 계면 접합 강도를 향상시켜 준다. 120℃ 고온에서 에이징(aging) 시키면 ECS303HR은 여타 일반 유리섬유보다 전체적으로 20% 높은 강도를 유지하며, 탁월한 내열성과 기계적 강도를 보여준다.저장성 신안화학공업그룹(Zhejiang Xinan Chemical Industrial Group)은 혁신적인 발포 액체 실리콘고무를 전시할 예정이다. 이 소재는 옥외 장비 보호, 전자장비 완충용 등의 다양한 용도에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V0 난연 등급을 가진 이 제품은 폼의 가벼운 특성과 전통적 스펀지 소재의 불투과성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실리카 겔만큼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이다.또한, 일본의 테이진(Teijin Ltd.)사는 탄소섬유와 PC, 폴리에테르술폰(PES), 폴리프로필렌(PP) 등과 같은 열가소성 플라스틱 수지를 결합해 열가소성 플라스틱 탄소섬유 프리프레그(pregreg)를 개발했다. 기존의 금속 및 열가소성 플라스틱 탄소섬유 프리프레그에 비해 난연성, 내충격성, 성형 용이성이 훨씬 뛰어나며, 실온 보관이 가능할 뿐 아니라 대량 생산(짧은 생산 사이클 타임)에 적합하다. 낮은 비용으로 미려한 외관을 구현할 수 있어 전기·전자, 자동차, 건설, 의료기기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다.친환경, 건강 및 다기능성 소재로 삶의 질 향상 소비자들은 건강과 환경 보호에 점점 많은 관심을 기울이며, 일상 생활에서 보다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소재로 만들어진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한국의 롯데케미칼(LOTTE Chemical)이 개발한 최첨단 항균 소재 evermoin®은 박테리아 및 곰팡이의 성장을 효과적으로 억제해주고, 항균력과 안정성을 유지할 뿐만 아니라 극한조건에서도 변함없는 외관을 유지해준다.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이 소재는 다양한 용도로 널리 사용할 수 있다.저장성 자바스페셜티화학(Zhejiang Java Specialty Chemicals)사는 가전업계의 ‘손쉬운 클리닝’을 홍보하며 얼룩방지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수 유기 불소함유 실리콘 폴리머 구조를 지닌 Javachem®AF는 폴리프로필렌 표면에 균일하고 풍부하게 분산시킬 수 있어 표면 항력을 줄여주며, 탁월한 발수성, 오일 내성, 오염방지성능 등을 제공해 클리닝이 간편한 제품을 만들 수 있다.네이처웍스(NatureWorks)는 차이나플라스 2019에 기존의 내충격 폴리스티렌 냉장고 라이너를 대체할 수 있는 Ingeo 브랜드의 폴리락트산(PLA) 바이오 폴리머로 만든 내구성 높은 견고한 신제품 시트를 출품한다. 이 제품은 냉장고의 전체 15년 사용수명에 걸쳐 연간 7~13%의 에너지 소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저장성 자바스페셜티화학(Zhejiang Java Specialty Chemicals)사는 가전업계의 ‘손쉬운 클리닝’을홍보하며 얼룩방지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 세계 혁신을 예고하는 지능형 제조 및 산업디자인전자산업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자동화 장비 및 스마트 생산장치의 구현이 도처에서 이뤄지고 있다. 제조업체는 효과적인 장비 활용 및 최적의 자원 사용을 위해 다양한 성능 파라미터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사용하고 있는 생산장비를 모니터링 해야 한다. 차이나플라스 2019 참관객들은 전시회와 동시 개최되는 ‘Industry 4.0 of Factory of Future(미래의 인더스트리 4.0 공장)’ 행사에 참석해 자동화 제조 및 비즈니스 운영에 대해 더욱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이 행사에서는 ‘Manufacturing Intelligence Control Room(제조 지능형 제어실)’과 ‘Smart Factory(스마트 팩토리)’라는 두 가지 주제 영역의 실제 환경에서 지능형 솔루션을 시연할 예정이다.이번 차이나플라스 2019의 ‘Smart Manufacturing Technology Zone(스마트제조기술 존)’에서는 지멘스(Siemens), ABB, 델타(Delta), 보쉬 렉스로스(Bosch Rexroth), 바우뮐러(Baumueller), 미하우(Mehow), 커창(Keqiang), 바이스(Weiss) 등 유수의 중국 및 해외기업들이 지능형 제조를 위한 최첨단 기술을 공개한다. 예를 들어, 아버그(Arburg) 사는 유압식 2중 소재 손목시계 제조를 위한 혁신적이고 자동화된 기술인 복합 턴키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버그 사의 Allrounder 570 S 사출기는 2색 액체 실리콘고무(LSR) 시계 줄을 생산하며, Multilift V 로봇시스템은 성형된 시계 줄을 취출해 냉각 스테이션으로 옮겨 놓는데, 여기서 하우징과 걸쇠가 장착된다. 이 모든 프로세스가 70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모든 전시품은 아버그 사의 디지털화 전략에 발맞춰 호스트 컴퓨터 시스템인 ALS를 통해 네트워크화되어 운영자들의 업무를 보조해주고, 생산과정의 디지털 통합뿐만 아니라 공정 및 서비스의 디지털화를 구현해준다.또한, 전시회장의 독일관(German Pavilion)에서는 출품업체들이 스마트 업그레이드를 돕기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도입한다. 세계 최대의 BOPP(이축 연신 폴리프로필렌) 필름용 슬리터 리와인더 제조업체인 괴벨 IMS(Goebel IMS)는 Interslit BSF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장치는 습식가공된 BOPE(이축 연신 폴리에틸렌)를 기반으로 한 배터리 분리막 같은 초 민감성 물질 가공 등의 필름제작 공정상 특수목적을 위해 설계됐다. 작업 가능 폭은 최대 6,000㎜로 권취 직경(unwind diameter)과 속도를 개별적으로 맞출 수 있다.아버그(Arburg) 사는 유압식 2중 소재 손목시계 제조를 위한 혁신적이고 자동화된 기술인 복합 턴키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산업디자인은 제조업의 발전을 지휘한다. 첨단 산업디자인은 제품의 구조를 최적화하고, 품질을 향상시키며, 기술 적용 범위를 넓히고,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다. 이는 산업의 변화와 발전에 있어 중대한 역할을 한다. 차이나플라스 2019는 광저우 산업디자인협회와 협력해 ‘CMF Inspiration Walls(CMF 영감의 벽)’, ‘Design Forums(디자인 포럼)’, ‘Chinaplas Designer Night(차이나플라스 디자이너의 밤)’의 세 가지 행사로 구성된 ‘Design x Innovation(디자인 x 혁신)’ 프로그램을 전개한다.
관리자 2019-05-12